오늘은 여러분들께 어느  철학 교수의 이야기를 해드릴까 합니다.

그 교수는 수업이 시작되자 책대신 커다란 플라스틱 통을 교탁위에 올려 놨습니다. 갑잡스런 상황에 학생들은 수근 거렸습니다. 그런데 그 교수는 그 투명한 통속에 탁구공을 가득 집어 넣기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는 학생들에게 질문을 했죠. "다 찼습니까?"  그러자 학생들은 다 찼다고 말을 했습니다. 이번에는 작은 자갈을 쏟아 붙고 물었습니다. "이번에도 다 찼습니까?" 학생들이 또 그렇다고 하자 교수는 또 모래를 부으면서 또  다시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그러자 학생들은 정말로 다 꼭찬거 같다고 했습니다. 역시 같은 대답이 나오자 마지막으로 교수는 홍차 한잔을 그 통속에 쏟아 부었습니다.

그 홍차가 통속에 모래로 스며들자 그 흥미러운 상황을 보고 학생들은 웃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강의실이 잠잠해지자 교수가 말을 열었다고 하네요.

"이 통은 여러분의 인생입니다. 탁구공은 가족, 건강, 친구고, 자갈은 일과 취미며, 모래는 그외 자질구리한 것들입니다."

"모래를 먼저 통속에 넣었다면 탁구공도 자갈도 들어 갈수 없을겁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동안 자질구리한 일만 하다보면 정작 중요한 것들은 할수 없게 됩니다."
 
그리고 교수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게 뭔지 순서를 정해보라고 했습니다. 그 후 이런 말을 하죠.

"오늘부터 가족들과 식사를 하고 대화를 나눠 보는건 어떨까요? 사랑하는 친구들과 즐거운 만남의 시간을 갖고 열심히 운동하면서 자신의 건강을 돌보는거죠. 맡은 바 일에 충실하면서 취미 생활을 가지시구요. 그럼 분명 여러분의 삶은 윤택해질겁니다."

그러자 어느 학생이 질문을 했습니다.

"그럼 교수님 그렇다면 마지막에 부은 홍차는 뭔가요?"

"그건 여유 입니다. 모두들 기억하세요. 아무리 바쁜 인생에도 따뜻한 차 한잔 마실 여유는 있다는 것을."

눈으로도 마음으로도 깨닫게 해준 교수에게 학생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 어떻게 들으셨나요?

여러분들 모두 자기 자신에 인생에 대해서 불만이나 불평을 가져봤을꺼라고 생각이 드는데요. 오늘 하루가 다시 돌아오지 않듯이 지나간 시간에 대해서 미련을 가지며 지금 현재 주어진 시간에 대해 낭비하기보다는 아직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많듯이 그 만큼 주어진 시간도 많은건 아닐까요? 또한 그 주어진 시간만큼 기회도 많을 거구요.

난 안된다는 생각은 버리시구요. 지금 자신의 통을 한번 들여다 보세요. 어떤가요? 차곡차곡 잘 쌓여가고는 있는지 혹은 그 순서가 바뀌어 뒤바뀌어 엉망진창은 아닌지도 확인하시구요.

성공한 인생이란 돈이 많고 지위가 높은 그런 인생보다는 자기 인생을 얼마나 알차게 잘 활용하고 계획하며 채워가냐가 성공한 인생이 아닐까요? 그 성공한 인생 오늘부터라도 다시 시작해 보시고 요즘 다들 힘든 하루하루 속에 여유 또한 맘껏 누리며 행복 하셨으면 합니다.

오늘 하루도 참 많이 수고 하셨습니다. (__)

글 출처는
http://www.mukulcast.com/zboard/view.php?id=Request&page=3&sn1=&divpage=74&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88489
신궁백야님의 글을 출처로 했구요. 중간중간 방송에서 말하기 쉽게 편집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richtiger.tistory.com BlogIcon 리치타이거 2009.01.28 17:44 신고

    여유를 가져야되는데.
    뭐가 그렇게 바쁘고 급한지...^^;
    좋은글 잘보고 가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