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그래도 살기도 폭폭한데,

누군가를 만나서까지 가식적이라면, 그 만남은 분명 지속되지 못할거라 생각했다.

실제로 그런 예도 겪어봤기에, 조금 서운해도 만나면 좋고-

적어도 만나기에 부담스럽지 않았으면 하는게, 내가 친구를 만나는 유일한 조건이었다.

 

물론 부담이라는 단어에 포함되는 범주에 대해서는-

말을 막한다던가,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던가, 어떤 핀트가 맞지 않다던가 하는 불특정 다수의 범위가 포함되어 있긴 해도-

내가 말하는 친구의 조건은 그다지 넓지는 않았던 것 같다.

 

최근 한 친구 때문에, 내가 생각하는 그 유일한 조건이라는 것을 잘못 생각하고 있나- 하는 의문을 낳게 한다.

 

친구라고 해서, 안좋은 일까지 포함한 모든 일을 소소하게 다 해야한다는 조건은 없을 뿐더러,

굳이 안좋았던 일을 들추는게 과연 맞는건가- 하는 생각도 들고.

게다가 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데,

심지어 남자친구에게까지도 하지 않는 생일상 차리기를 해줘야 하는건가 싶은 마음도 들고.

 

굳이 말하지 않아도 알것 같았던 마음들은 붕 떠서 날아가버리고.

어디까지 해야 다정다감하고 섬세한 친구가 되는걸까 하는 의문도 들고.

 

내가 이제껏 친구를 사귀는 방법이 잘못된건가- 할 정도로 요즘 생각이 많다.

숫자를 떠나서, 적은 숫자더라도 깊이 그리고 오래 사귀고 싶은 마음이 더 든 것도 사실 있었고,

이제껏 숱하게 사람을 만나면서도 그냥 스쳐가는 사람이 많았을 뿐, 그 인연들이 다들 이어지는 것도 아니었고.

해서, 굳이 가까워져야겠다, 만남을 이어가야겠다 하는 노력도 하지 않았던 점은 분명 있긴 있었다.

 

맺음을 잘 못하겠다는건, 내 생각이 아직 정리되지 않아서겠지-

모르겠다.

이게 아직까지 머릿속에서 맴도는 생각.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2012.05.13 16:17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2.05.13 22:43 신고

    그러게요.. 저도 로엔님과 비슷하답니다.

  3. 위에 쓰신 글과는 다소 쌩뚱 맞지만 친구의 정의가 하나 있어서 제 머리 속에서 펌질 하나 했습니다.

    "친구란 거울에 비추어진 또 하나의 자신이다." - 여름나라겨울이야기

    그 또 하나의 자신으로 인해 즐겁고 화나기도 하지만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되는 계기가 되어질 수 있다면 좋겠죠.

    이럴 때는 옛 친구 만나서 소주와 수다, 그리고 말 없이 같이 앉아서 하늘을 보면 좀 위로가 되지 않을까요?
    저 시간 많아요. 쿨락.. 소주 살 돈도 있을걸요. 함께 출사도 좋겠네요. EOS 50D 모시고 나갈 수 있다능...

  4. 2012.06.28 22:0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babuluna.tistory.com BlogIcon 로엔그린 2012.08.19 01:03 신고

      마짱님. 우린 언제 보나? ㅎㅎ 안그래도 요즘 계속 생각나든데, 시간 한번 내보세용 ~ 보고 싶어. 후후.

+ Recent posts